제가 좋아했던 프로그램인 알쓸신잡 시즌2가 끝났습니다. 


    이번 회에는 특히 시가 많이 나왔습니다. 


    시에 대해 문외한이면서 아무런 감정이 느껴지지 않았지만, 그 시를 읽는 사람에 따라서는 굉장히 흥미가 유발되고 뭔가를 느끼게 해줄 수 도 있구나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특히 유시민님과 황교익님의 시 낭송은 가히 압권. ㅎㅎ




    황교익님이 소개해주신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는 이진성 헌법재판소장이 인사청문회 당시 인용한 시.


    그러면서 유시민님이 본인도 청문회 당시 인용했던 시가 있다면서 소개해주신 "가지 않을 수 없었던 길".

    (2006년 인사청문회 당시 마지막으로 본인만의 시간을 할애하면서 하고 싶던 말을 시로 대신 함.)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 김종삼-


    누군가 나에게 물었다. 


    시가 뭐냐고


    나는 시인이 못됨으로 잘 모른다고 대답하였다. 


    무교동과 종로와 명동과 남산과 


    서울역 앞을 걸었다. 


    저녁녘 남대문 시장 안에서 


    빈대떡을 먹을 때 생각나고 있었다. 


    그런 사람들이 엄청난 고생되어도 


    순하고 명량하고 맘 좋고 인정이 


    있으므로 슬기롭게 사는 사람들이 그런 사람들이 


    이 세상에서 알파고 


    고귀한 인류이고


    영원한 광명이고


    다름 아닌 시인이라고.






    가지 않을 수 없었던 길.  - 도종환-


    가지 않을 수 있는 고난의 길은 없었다. 


    몇몇 길은 거쳐 오지 않았어야 했고


    또 어떤 길은 정말 발 디디고 싶지 않았지만


    돌이켜 보면 그 모든 길을 지나 지금 


    여기까지 온 것이다. 


    한 번쯤은 꼭 다시 한번 걸어보고픈 길이 있고


    아직도 해거름마다 따라와


    나를 붙잡고 놓아주지 않는 길도 있다.


    그 길 때문에 눈시울 젖을 때도 많으면서도 


    내가 걷는 이 길 나서는 새벽이면 


    남모르게 외롭게 


    돌아오는 길마다 말하지 않은 


    쓸쓸한 그늘 짙게 있지만


    내가 가지 않을 수 있는 길은 없었다.


    그 어떤 쓰라린 길도 


    내게 물어오지 않고 같이 온 길은 없었다.


    그 길이 내 앞에 운명처럼 


    패어 있는 길이라면


    더욱 가슴 아리고 그것이 


    내 발 길이 데려온 것이라면


    발등을 찍고 싶을 때 있지만


    내 앞에 있는 모든 길들이 나를 지나 


    지금 내 속에서 나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오늘 아침엔 안개 무더기로 내려 


    길을 뭉턱 자르더니


    저녁엔 헤쳐온 길 가득 나를 혼자 버려둔다.


    오늘 또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오늘 또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지나온 모든 길들이 결국 내 삶의 


    역사가 되는 것이겠지요.






    나는 별이다.  - 헤르만 헤세-


    나는 저 하늘에 홀로 떠있는 별이다. 


    세상을 그리워하며 바라보고


    그 세상의 일부가 되고 싶어 하지만


    내 스스로의 열정 안에서 불타버릴 뿐이다. 


    나는 밤마다 노도치는 바다니


    예전의 죄에 새로운 죄를 쌓아 올리는 


    밤만되면 울부짖는 바다다.





    시를 쓰는 사람만이 시인은 아니라고 합니다. 


    시를 써보기 위해 펜을 들었다면 그 사람은 시인이 된것이지요. 



    Posted by 존버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