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은 분들이 알았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으로 간추려서 옮겨 봅니다. 



    이 기업은 선천성 대사 이상 질환 유아를 위한 페닐케톤뇨증(PKU)분유 등 8종의 특수 분유를 생산한지 10년이 되었습니다. 


    1999년 10월부터 단밸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 중 페닐알라닌을 섭취하면 대사되지 않고 체내에 쌓여 장애를 일으키는 PKU를 비롯해 MPA, 프로테인 프리 등 8종의 특수 분유를 생산해 왔습니다. 


    해마다 생산하는 선천성 대사 이상 분유 캔수는 2만개에 이릅니다. 하지만 수요가 매우 적기 때문에 팔리는 양은 한해 평균 2,500캔을 조금 넘을 정도, 나머지 캔은 전부 폐기처분이 되고 있습니다. 




    만드는 과정도 일반 분유와 달리 제품별로 아미노산의 제한양이 다르기 때문에 설비를 세척하는데만 4시간여가 걸립니다. 게다가 또 혼합시간은 2시간여가 걸리기 때문에 한 제품을 생산할 때마다 공장의 전직원은 비상이 된다고 합니다. 소량제품이기에 자동생산도 불가능하고 모두 수작업을 하기 때문에 더 힘들겠지요..


    회사 대표의 특수분유 제조에 대한 의지는 강합니다. 만들수록 손해지만, 선친 회장의 강한 의지를 이어 여력이 되는 한 계속 만들 예정이라고 합니다. 


    기업이기 때문에 수익을 높이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에 따르는 임무와 책임을 수행하는 것도 기업의 중요한 역할이라고 말하는 회사의 대표. 






    이 뉴스의 주인공은 바로 '매일유업'입니다. 

    매일매일 매일우유


    사실 공기업도 아닌데 사업성 없는 부문을 장기간 동안 손실 감안하고 유지하는 것이 쉬운일은 아닐것 입니다. 

    그러니 이런 기업의 제품을 많이 이용해주면 다른 제품의 이윤이 발생하니 계속 특수분유도 생산이 가능할 것이고, 특수분유만 먹어야 하는 환자는 수입제품보다 싸고 신선한 제품을 먹을 수 있고 그러면 건강한 사회가 되는 것 아닐까요?


    건강한 사회를 위해 매일유업제품을 애용합시다~^^ㅋㅋ

    Posted by 존버덕

    • 2017.09.06 19:01

      비밀댓글입니다


      • 2017.09.06 22:55

        비밀댓글입니다